회사소개
일본결혼
결혼정보
성혼커플
커뮤니티
고객센터
운영정보
고객관리
  • 회원가입
  • 허가등록증
  • 결혼비용
  • 여성회원
  • 일본남성
  • 출국일정
  • 성혼커플
  • 신부정착
  • 다문화자료실
  • 창업/협력
  • 자주묻는질문
  • 질의응답
  • 찾아오는길
  • 사이트맵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 결혼회원전용
  • 기관/단체
  • 출입국관리소
  • 맞선성공에티켓
  • 화상통화
  • 서류수속대행
공지사항
홈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작성일 : 16-11-30 14:20
[언론보도] 혼인 건수 40년 만에 최저… '결혼빙하기' 왔다
조회 : 1,251  

혼인 건수 40년 만에 최저… '결혼빙하기' 왔다

기사입력 2016-11-30 03:05|최종수정 2016-11-30 10:25
 
 
[올해 28만여 건으로 감소할 듯]
혼인연령기 남녀 인구 매년 줄고 불황에 실업자·비정규직 많아 '결혼은 선택' 생각 변화도 영향
여행업체에 다니는 장모(30)씨는 세 살 어린 대학생 남자 친구와 사귀고 있지만 "결혼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결혼하면 임신과 육아로 직장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시집 식구들에게 잘할 자신도 없기 때문"이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김모(33)씨는 대기업에 다니는 여자 친구가 "나중에 취업해도 좋으니 결혼하자"고 재촉하자 사귄 지 3년 만에 헤어졌다고 한다. 김씨는 "언제 시험에 합격할지 모르는 데다 공무원이 돼도 여자 친구보다 수입이 적을 것 같아 결혼에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결혼을 꺼리거나 아예 포기하는 미혼 남녀가 늘고 있다. 특히 국내 혼인 건수가 2011년부터 5년째 떨어지면서 '결혼 빙하기(氷河期)'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9월 혼인이 20만6000건 이뤄져 작년 같은 기간보다 1만4250건(6.5%) 감소했다. 특히 올해 말까지 혼인 건수는 28만여 건으로 예년에 비해 급감할 전망이다.
 
혼인 연령기 인구 감소 지속될 듯
통계청 관계자는 "25~34세 혼인율이 전년보다 큰 폭으로 떨어져 만혼 추세가 더 심해졌다"면서 "연간 혼인이 30만건 이하로 떨어지는 것은 1977년 이후 40년 만의 일"이라고 말했다. 혼인은 지난 2011년 32만9087건을 기록한 뒤 4년 연속 감소해 작년엔 30만2828건이었다.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를 뜻하는 '조혼인율' 역시 2011년 6.6건에서 작년 5.9건으로 감소했다. 올해는 이보다 더 떨어져 사상 최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혼(未婚) 대국'이라는 일본의 조혼인율 5.1명(2014년) 수준에 조만간 육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처럼 결혼 빙하기가 도래한 것은 ▲혼인 연령기 남녀의 급감 ▲경기 불황에 따른 취업의 어려움 ▲결혼을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여기는 결혼 가치관의 변화가 주요 원인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우선 혼인 연령기(남성 26~37세, 여성 24~35세) 인구는 올해 남성 438만7006명, 여성 400만2830명이다. 2011년 이후 매년 감소 추세다. 지난 5년간 남성은 40만5803명(8.5%), 여성은 35만6698명(8.2%)이나 줄었다. 혼인 연령기 남녀가 줄기 시작한 것은 1998년이지만 특히 2010년부터 감소 폭이 커졌다. 앞으로 3~4년간 감소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혼인 건수도 계속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20대 절반이 '결혼은 선택'이라 생각
 
통계청 조사에서 '결혼을 꼭 해야 한다'는 20대의 답변은 2010년 16.9%에서 올해는 6.5%로 줄었다. 반면 '결혼=선택'이란 응답은 같은 기간 35.5%에서 절반(50.4%)을 넘어섰다.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는 "한국에서 결혼은 집을 새로 장만하고 거창한 결혼식 등 모든 것을 갖춰놓고 하는 것"이라며 "이처럼 돈이 많이 드는 결혼 때문에 결혼을 선택으로 여기는 이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결혼 적령기 남녀의 호주머니 사정은 더 나빠지고 있다. 취업난으로 실업자는 물론 비정규직이 양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공단 통계에 따르면 25~29세 남성 취업자 중 절반(53%)이 연봉 2400만원 이하이고, 30~34세도 3명 중 1명(36%)이나 된다. 취업해도 결혼을 시도하거나 결혼 생활을 제대로 유지하기 벅찬 저소득자가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는 "높은 대학 진학률이 공부와 취업 준비 기간을 늘리면서 30대 초반의 미혼율을 높이고 비혼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작은 결혼식 문화를 우리 사회에 더 퍼뜨리고, 저소득층 결혼 적령기 남녀를 지원할 대책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섭 보건복지전문기자 dskim@chosun.com]
 

 
 

Total 4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8 [언론보도] 혼인 건수 40년 만에 최저… '결혼빙하기' 왔다 11-30 1252
47 [법률정보] 국제결혼 시 개인정보보호 강화한다 - 개인신상정보 강화증빙서… 11-30 1168
46 [다문화정책] 이주민에 교육·직업·학문 등 동등한 기회 제공 11-23 1199
45 [다문화정책] 결혼이민자 주민등록등·초본 기재 방법 열렸다 11-23 1184
44 [국제결혼] 국제결혼 피해를 입지 않으려면 (충북일보) 02-10 3465
43 [정부정책] 함양군, 농촌총각 결혼 적극 지원 (지자체정책, 언론보도) 02-10 3137
42 [한국어시험] 2016 TOPIK 해외 시행 예정 국가 안내 01-03 3458
41 [한국어시험] 2016년도 한국어 능력시험 일정 안내 01-03 3440
40 [법무부] 결혼동거 목적의 사증 발급에 필요한 소득요건 고시 01-03 3641
39 [여성등록] 베트남 여성 4명, 태국 여성 5명이 각각 등록되었습니다. 10-22 3490
38 [공지사항] 성혼사진 게시판의 열람권한 및 향후계획 07-15 4194
37 [공지사항] 제39회 한국어 토픽 시험이 3월 22일(일요일) 세계적으로 동시에… 03-23 4446
36 [공지사항] 우수한 성적으로 한국어시험 합격한 베트남신부들...... 03-17 3354
35 [공지사항] **축** 6월에 결혼한 베트남신부 10월23일 입국 11-14 3309
34 [공지사항] 사장님 4월3일 해외 출장 가십니다. 03-17 3136
33 [교육문제] 2015년도 한국어 능력시험 일정 안내 01-08 4323
32 [한국어교육] 한국어 무료 교육기관 : 전국 304개의 사회통합프로그램 11-27 4695
31 [한국어교육] 베트남 대학 세종학당, 한국어 과정 정원 대폭 확대 08-08 4788
30 [한국어교육] 베트남 호치민 등 세종학당 17곳 신규 지정 08-08 5097
29 [기타정보] 출입국관리 사무소 안내 03-24 5956
 1  2  3